뽐뿌

뉴스
  •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경제뉴스
  • 사회/문화뉴스
  • 라이프/여행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스포츠

직무유기 정황, 스포츠윤리센터도 감사하라[SS취재석]
뽐뿌뉴스 2020-10-18 14:44 | 조회 : 29 / 추천 : 0
newhub_2020101801000874700061681.jpg (32.9 KB)

이숙진 스포츠윤리센터 이사장(오른쪽)이 9월 23일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윤리센터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보호 및 비리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최윤희 문체부 2차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성백유전문기자]스포츠윤리센터도 감사원이 직접 감사해야 한다.
국민의 큰 기대를 안고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접수된 사건을 덮으려는 정황이 포착됐다.
스포츠윤리위원회는 지난달 6일 본지가 보도한 성남시청 쇼트트랙 선수 구타사건에 대한 민원인의 신고와 대한체육회의 사건 이첩을 접수했다.

이 사건을 처음 대한체육회에 제보한 민원인은 17일 “대한체육회와 국가인권위원회에 이 건을 처음 알린 것이 8월이었다.
스포츠윤리센터의 존재를 몰랐다.
스포츠서울 기사를 보고 9월 중 스포츠윤리센터에도 신고를 했다.
그런데 아직도 아무런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했다.
기사를 쓰게 된 것은 우연한 기회였다.
전문기자로 대한체육회에 출입처 인사를 갔을 때 클린스포츠센터가 곧 문을 닫는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 기능이 모두 스포츠윤리센터로 넘어간다는 것도 처음 알게 됐다.
성남시 탄천링크에서 일어난 쇼트트랙 코치의 구타 사건에 대한 제보를 경기도로 넘겼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은 덤이었다.
보도 이후 평소 알고 지냈던 쇼트트랙 선수의 부모가 전화를 해 왔다.
“성남 학부형들이 난리 났다.
사건을 덮기 위해 손세원 성남시청 빙상감독 학부형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고 알려줬다.
“손세원감독이 스포츠윤리센터에는 고위간부와 접촉이 되니 걱정 안해도 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는 정보도 있었다.
스포츠윤리센터의 조직도에서 그 간부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래서 9월8일 스포츠윤리센터를 방문했다.
문체부에서 파견된 사무국장을 만나 이런 사실을 알렸다.
사건이 심상치 않으니 조사를 잘 해야 한다는 당부까지 했다.
이런 사건은 취재가 쉽지 않다.
지방체육계와 지도자들의 유착관계는 중앙단체와는 다르기 때문이다.
고민하던 중 갑자기 희망이 생겼다.
국회에서 이 문제를 다룬다는 소식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의원이 이 사건을 알게 돼 손세원감독과 폭력지도자로 지목된 윤승남코치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소환한 것이다.
거기에 국감 전날 KBS의 보도가 이어지면서 사건은 수면위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사건을 보도한 기자는 경기도청을 출입하는 정치부 소속이었다.
지난 15일 국회에서는 전용기 의원이 손세원 감독을 국감 증인으로 불렀다.
손감독은 증거가 넘치는데도 불구하고 끝까지 거짓 증언을 했다.

국감 장면을 방송으로 지켜보고 난 뒤 지난 16일 스포츠윤리센터를 재차 방문했다.
사무국장과 홍보팀장에게 이 사건에 대한 조사가 어느 정도 진행되었는지를 물었다.
그러나 사무국장은 “조사중인 사건이므로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
고위간부가 접수된 사건 조사를 막고 있는지, 아니면 접수를 받은 직원이 사건을 뭉개고 있는지의 여부 만이라도 알려달라고 했지만 묵묵부답이었다.
대한체육회를 믿지 못하겠다며 스포츠윤리센터를 만든 국민의 희망이 사라지는 순간이었다.
대한체육회 김진환 전 클린스포츠센터장은 “대한체육회는 중앙경기단체의 사건만 직접 조사를 하고 지방 시도체육회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서는 해당 시도체육회에 조사를 맡겨 왔다, 우리는 11명의 인원으로 그 많은 사건을 맡았다”고 했다.
스포츠인권센터의 직원은 26명. 스포츠윤리센터 이사장은 이숙진 전 여가부 차관이다.
스포츠혁신위원회는 체육계로부터 분리된 스포츠인권 전담기구를 설립할 것을 권고했다.
이후 문체부는 근거 법률인 국민체육진흥법 개정 이후 설립추진단을 통해 6개월간 설립을 준비 후 스포츠윤리센터를 지난 8월 5일 발족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신고를 받고 즉각 손세원감독을 분리조치하고 직무정지를 시켰어야 했다.
만약 피해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전용기의원은 국감 질의 후 “손세원감독을 선수들과 분리조치와 함께 직무정지, 성남시청 및 빙상장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를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전의원은 손감독에게는 위증죄, 출석을 하지 않은 윤코치를 증언감정법에 따라 고발해 달라고 도종환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게 요청했다.
여기에 스포츠윤리센터의 감사도 추가되어야 할 것 같다.
국회의원은 일을 하고 있는데 전문기구는 문을 닫고 있다.
성백유기자 sungbaseball@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신고


공지사항 링크모음 PC버전 절약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PPOMPPU Corp.